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단독] 쓰지도 않을 베레모 강매하는 예비군 부대..국방부는 '남의 일' 취급

기사승인 2017.08.16  17:15:11

공유
default_news_ad2
▲ 병력동원훈련소집 입영 안내문에 표시된 규정복장

[위클리오늘=박진웅 청년기자] 최근 육군대장 부인의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현역 군인들 사기가 땅에 떨어진 가운데 이번에는 예비군을 상대로 한 ‘베레모 강매’ 논란에 대한 국방부의 안이한 대처가 예비군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달 11일 3군 군수지원사령부 동원훈련에 입소한 예비군 A씨는 “2박3일간의 동원훈련에 참여하기 위해 56사단(노고산)에 위치한 훈련장을 방문했는데 ‘디지털 전역모로는 입소할 수 없다’고 해 1만5,000원을 주고 베레모를 사고서야 부대입소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막상 동원훈련 과정에서 베레모를 쓸 일은 없었다"며 "21개월 동안 군복무에 헌신했고 바쁜 생활 중에 또 다시 국방의 의무을 다하기 위해 동원훈련에 참여하는데 훈련기간 중 사용하지도 않는 베레모를 강매당하니 ‘예비군이 봉인가’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볼멘소리를 냈다.

A씨는 “당초 입영 안내문에는 예비군복, 군모, 군화, 허리띠 등 준비물이 기재돼 있었지만 어디에도 반드시 베레모를 써야 한다는 것은 기재돼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다른 부대에서 훈련받았는데 그 때는 디지털 전역모를 쓰고 입소했다"며 “기준이 무엇인 지도 모르겠고, 예비군을 상대로 특정 동원부대가 부가수익을 내려고 하는 것 아닌 지 의심스럽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 입영 불가했던 디지털 전역모(좌)와 강매당한 베레모(우)

해당 동원훈련을 진행한 3군지사 관리부대측은 “애초에 디지털 전역모는 공군이나 해군에서 쓰는 것으로 육군은 베레모만을 규정된 전투모로 인정한다”며 “그러나 반드시 베레모를사야 한다는 규정도 없으며 명확한 내용을 예비군들에게 전달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므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훈련 중 베레모를 사용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도 “규정을 이유로 베레모를 판매했음에도 정작 훈련 중에 베레모를 착용하도록 통제하지 못한 점 역시 부대의 잘못이다”며 “문제점을 파악해 개선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막상 문제해결 열쇠를 쥔 국방부는 현황 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었을 뿐 아니라 문제 해결에도 안이한 태도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방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국방부에서 베레모 판매에 대한 지침을 일괄적으로 하달한 것은 아니지만 부대별로 예비군 편의를 위해 군장대를 운영한 경우가 있는 것 같다”고 모호한 입장을 보였다.

또한 관련 질문을 받고 현황을 파악한 뒤에도 “전역자가 반납하여 수량이 충분한 군화나 전투복과 달리 베레모는 수량이 부족하다”며 “추후에도 베레모 대여는 어렵고 군장대 운영을 계속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러한 국방부의 입장에 대해 A씨는 “같은 육군 예비군 친구는 다른 부대로 갔었는데 디지털 전역모를 가지고도 입소가 가능했다”며 “복불복도 아니고 왜 같은 육군인데 규정은 따로 노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진웅 청년기자 floodingcloud@naver.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