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현대백화점그룹, 비정규직 2300여명 정규직 전환...하반기 신규 채용 30% 확대

기사승인 2017.08.16  09:31:31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김성현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파견, 도급직 등 비정규직 직원 23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하반기 신규 채용도 30% 늘리기로 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 등 계열사 소속 비정규직 직원 23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현대백화점그룹이 지난해 한해 동안 뽑은 신규채용 인원 2340명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계열사별로는 현대백화점이 고객 케어 관련 접점 업무 및 사무 보조 직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직원 14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현대그린푸드는 판매 인력 등 외식 관련 비정규직 직원 7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현대홈쇼핑 등의 타 계열사에서도 총 200여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재 계약 중인 도급회사와의 계약이 종료될 시 근무 중인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신규 채용도 늘린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올해 하반기 지난해 하반기(1030명) 대비 약 30% 늘어난 1340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1320명을 채용했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과 상생 협력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시행하기로 했다"며 "이를 통해 내부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 구조가 사회전반으로 확산되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