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美 인기 빙그레 '메로나', 현지서 생산 판매한다

기사승인 2017.07.12  22:30:36

공유
default_news_ad2

- 빙그레 아이스크림, 미국 수출 아이스크림 수출액의 70%...미 동부지역에서 생산 기지 확보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빙그레(대표 박영준)가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아이스크림 '메로나'를 미국 현지에서 생산 판매한다. 향후 미국 동부지역에도 생산 기지를 확보할 계획이다.

12일 빙그레는 미국 서부 워싱턴 주 밸뷰에 있는 루썬푸드(Lucern Foods)사와 OEM 방식으로 생산과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내에서 생산한 아이스크림을 수출해 온 빙그레는 지난해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현지 법인을 설립한 후 1년에 걸쳐 현지 생산을 위한 검토를 끝내고 현지 생산에 돌입했다.
이번 미국 OEM 생산을 통해 물류 및 통관 기간 단축, 관세절감 등으로 현지 영업력 확대 등의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메로나를 생산하는 미국 파트너사인 루썬푸드는 세이프웨이 등 등 2200여개 슈퍼마켓을 소유한 알버트손즈 컴퍼니(Albertsons Company) 계열사로 PB(자체브랜드) 제품생산 및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특화 공장이다. 비알씨(BRC) 및 코셔(Kosher) 등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각종 품질 인증을 바탕으로 최신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인근에 있는 우유 공장에서 공급되는 신선하고 질 좋은 원료를 사용해 아이스크림을 생산한다.

빙그레 아이스크림은 미국으로 수출되는 국내 아이스크림 수출액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미국에서 연간 1300만개 이상의 메로나를 판매하고 있으며 교민 및 중국 마켓 내 판매를 기반으로 현지인 시장으로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해 미국에서 올린 100억원의 매출 대부분이 아이스크림에서 나왔다. 향후 미국 동부지역에도 생산 기지를 확보해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이하나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