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KT컨소시엄, 빅데이터 활용 각종 감염병 확산 방지 체계 구축

기사승인 2017.07.07  11:29:25

공유
default_news_ad2

- KT·BC카드·농림축산검역본부·질병관리본부, '2017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 최종 사업자 선정

[위클리오늘=이소연 기자] KT 컨소시엄(KT·BC카드·농림축산검역본부·질병관리본부)이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17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의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KT는 농림축산검역본부, 질병관리본부, BC카드와 함께 인간 및 동물 감염병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빅데이터 활용 인간 및 동물 감염병의 확산 방지 체계 구축’을 제안했으며 빅데이터 활용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KT는 동물 감염병의 경우 IoT(사물인터넷) 등을 이용, 농장을 방문하는 사람들의 방문 이력을 전자적으로 기록하고 데이터화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또 2015년 KT가 개발한 동물감염병 확산 예측 모델을 가축 축종에 상관없이 예측이 가능하도록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인간 감염병의 경우 감염병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통신 및 카드 데이터를 활용해 감염병 확진자의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감염병의 확산 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윤혜정 KT 빅데이터사업단장은 “KT는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각종 감염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 여러 정부기관과 민간사업자와의 협력을 하게 됐다"며 "관계 기관이 신속하고 정확한 감염병 확산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시범사업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소연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