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멀어지면 '알람'...스마트폰 분실 예방, SK텔레콤 '스마트 트래커' 출시

기사승인 2017.07.05  14:24:20

공유
default_news_ad2

- 태그형·카드형 2종 출시, 스마트홈 앱과 연결 이통사 관계없이 이용

▲ <사진=SK텔레콤>

[위클리오늘=이소연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벤처업체인 이에이치아이(대표 윤재준)와 함께 지갑이나 여행용 가방 등 개인 물품이나 스마트폰의 분실을 예방해주는 IoT기기 ‘스마트 트래커(Smart Tracker)’를 5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트래커’는 사용자의 스마트폰과 블루투스 통신으로 연결돼 트래커와 폰 사이의 거리가 20~30m 이상 멀어지면 이를 알려 분실을 예방하거나 위치를 확인해주는 기기다.

여행 가방에 부착해 놓으면 스마트폰 알림음으로 가방이 나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 공항 컨베이어 벨트 옆에 서서 가방이 나오길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

블루투스 통신 범위 밖에 있는 스마트 트래커와 스마트폰 간 거리가 다시 통신 가능 범위 내로 줄어들면, 스마트홈에서 근접 알림음이 울리는 형태로 ‘스마트 트래커’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트래커’는 건빵 크기의 태그형(36X22X4.5mm)과 신용카드 크기의 카드형(86X54X1.3mm)의 2종으로 출시됐다. 태그형은 스마트폰과 트래커 양쪽에서 경고음이, 카드형은 스마트폰에서 경고음이 울려 분실을 예방할 수 있다.

태그형은 제품 상자에 동봉된 스트랩과 양면테이프를 활용해 자동차키나 핸드백, 캐리어 등에 매달거나 리모컨, 태블릿 등에 부착하는 형태다. 카드형은 신용카드와 비슷한 형태로 주로 지갑이나 여권 등에 넣어서 사용할 수 있다.

경고음을 듣지 못했거나 경고 메시지를 확인하지 못했을 경우에는, 스마트폰과의 연결이 끊긴 마지막 위치를 지도(국내는 T맵, 해외는 구글 지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내의 경우에는 해당 위치까지의 이동 경로도 T맵 경로 탐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트래커’는 SK텔레콤의 스마트홈 앱과 연결되며 이동통신사와 상관없이 이용 가능하다.

SK텔레콤과 이에이치아이는 ‘스마트 트래커’의 출시로 귀중품 분실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지하철 승객들이 두고 내리는 유실물만 해도 지난 2011년 약 8만7000건에서 2015년 12만건으로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녹색소비자연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연평균 114만건의 휴대전화 분실이 발생하지만, 스마트폰을 돌려받는 경우는 전체 분실 건수의 3.3%에 불과하다.

‘스마트 트래커’는 11번가, 롯데닷컴, G마켓 등의 온라인 마켓과 T월드 대리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태그형은 1만4900원, 카드형은 2만9900원이다. 8월까지 할인가인 9900원과 1만9900원에 판매한다.

SK텔레콤의 조영훈 홈사업본부장은 “’스마트 트래커’ 출시 전부터, 보험사나 여행사, 여행용 가방 제조사 등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많은 분들이 이용하실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고객들의 일상을 편하게 만들 IoT 기기와 서비스들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소연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