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롯데 기업문화 질적 혁신...'기업문화위원회' 제 2기 출범, 45개 계열사 참여

기사승인 2017.07.04  13:37:03

공유
default_news_ad2

- 상설 조직화, 45개 계열사 TFT...질적 성장을 위한 기업문화 구현 목표

 
 
▲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진행된 롯데 기업문화위원회 2기 출범식에서 롯데 신동빈 회장(가운데)이 내·외부 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그룹>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롯데그룹이 기업문화위원회 2기를 출범, 롯데의 질적 성장을 위한 기업 문화 구현에 나선다.

롯데그룹은 4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함께 공동위원장인 황각규 롯데 경영혁신실 실장과 이경묵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를 비롯한 내‧외부위원, 실무진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문화위원회 2기 출범식을 가졌다.

롯데는 2기 출범과 함께 기존 기업문화개선위원회에서 기업문화위원회로 조직 명칭을 변경했다. 1기 활동이 기업문화의 문제점을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면 2기는 상설조직으로 롯데의 질적 성장을 위한 기업 문화 구현에 목표를 두고 필요한 정책과 과제를 심의하게 된다.

부 위원으로는 1기에 참여했던 이경묵 공동위원장, 이복실 전 여성가족부 차관, 예종석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 외에 김동원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송재희 전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이 새로 참여했다. 내부위원으로는 윤종민 롯데 경영혁신실 HR혁신팀장,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이사, 이갑 대홍기획 대표이사, 이영구 롯데칠성 대표이사, 김영희 롯데백화점 분당점장이 참여한다. 

기업문화위원회는 2기부터 45개 계열사별로 계열사 기업문화 TFT 조직을 꾸리는 동시에 위원회에 참여해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할 주니어보드를 신설해 현장과의 소통과 정책 실행력을 강화시킨다. 계열사 기업문화 TFT는 총 45개 계열사별로 구성되며 다양한 직무 및 직급을 가진 임직원 1198명이 참여한다. 

이 날 출범식에 앞서 롯데 신동빈 회장은 외부 위원들과 간담회를 겸한 오찬을 같이하고 "롯데가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객관적인 의견과 제안이 절실하다"며 "내‧외부 기업문화 위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2015년 9월 출범한 기업문화개선위원회 1기는 △조직 자긍심 △일하는 방식 △경직된 문화 △상생협력 △일자리 창출 등 8가지 개선과제 범위에서 중점으로 추진할 17대 과제를 도출했다. 이를 바탕으로 전 계열사 유연근무제 시행, 사내벤처 프로젝트 시행, 남성의무육아휴직 도입 등 다양한 정책을 입안했다. 

직원식당 개선, 사내동호회 활성화, PC오프제(퇴근 시간이 되면 전산 제어 시스템이 컴퓨터 전원을 꺼서 무분별한 야근 줄이도록 독려) 도입, 다양한 휴직제 도입, 고객접점 직원들을 위한 고객서비스 가이드 배포 등 35개 계열사에서 573개의 크고 작은 성과가 있었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위클리오늘 TV
위클리오늘 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