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해설]4차산업혁명 선도기업, 업체당 30억 이내 기술보증 지원

기사승인 2017.05.15  15:29:00

공유
default_news_ad2

- 기보, 5500억원 지원키로...신한은행과 특별출연 협약보증 보증료 감면

▲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시절 4차산업혁명 정책구상의 일환으로 스타트업 기업에 공공인프라를 제공해 주목받는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 팹랩(FabLab)을 방문, 소형 드론을 직접 시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방상훈 기자] 4차산업혁명 산업이 미래 우리 경제의 새로운 먹거리로 급부상한 가운데 기술보증기금(기보)이 4차산업혁명 기술 선도기업에 5500억원을 특별 지원키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커넥티드카, 빅데이터 등 이른바 4차산업혁명 기술이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지만, 국내 관련 중소 벤처기업들은 대부분 영세해 초기 자본 조달에 애를 먹고 있다.

특히 그간 기보 보증서를 통한 초기 자본 조달도 미래 기술가치 보다는 재무제표, 즉 직전 연도의 매출과 영업이익에 초점을 둬 기보 보증한도가 너무 작다는 업계의 불만이 쌓일대로 쌓인 상태다.

기보의 이번 정책 변화는 4차산업혁명 산업을 집중 육성한다는 정책목표를 제시한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절 대통령 지속으로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설치한다고 공약하는 등 이 분야의 육성 의지가 강하다.

기보는 15일 신한은행과 전략적으로 손잡고 4차 산업혁명 분야를 선도하는 중소 벤처기업에 55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관한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올초 정부가 발표한 신성장 공동기준에 따른 275개 신성장 품목과 관련한 기업에 특별출연 협약보증, 보증료지원 협약보증 등의 사업을 하는 게 협약의 주요 내용이다.

기보의 특별출연 협약보증 대상기업은 창업한 지 5년 이내의 신성장산업 영위 기업이나 기술력 우수 중소기업이다. 업체당 보증 지원 한도는 30억원이다.

기보는 특히 신한은행 특별 출연금 25억원을 재원으로 삼아 보증비율을 우대하고, 피보증업체가 부담하는 보증수수료 감면 등을 문 대통령 재임기간인 5년간 지원키로 했다.

신한은행은 해당 기업에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보증료지원 협약보증 대상은 신성장산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지원 한도는 50억원이다.

기보는 이에 앞서 4차 산업혁명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스마트공장 지원을 위한 '4.0 스마트팩토리 보증', 신성장산업 영위 기업 지원을 위한 '인더스트리 4.0 FIRST 보증' 등의 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4차산업혁명 기술 개발업체들이 대부분 초기단계로 아직 매출이나 이익이 작아 기보 보증 혜택을 받기 어려운게 저간의 사정"이라며 "이번 기보의 정책 변화로 많은 업체에게 혜택이 돌아가 우리나라 4차산업혁명 기술경쟁력이 제고되길 바란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방상훈 기자 kodante70@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