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종합]온갖 규제에 우는 대형마트...위기 속 40兆 시대 개막

기사승인 2017.05.09  16:35:57

공유
default_news_ad2

- 1993년 이마트 창동점 오픈 이후 23년여만에 매출 40조원 돌파

 
 
▲ 대형마트가 국내 등장한지 23년여만에 매출 40조 시대를 열었다. 작년 11월 문을연 홈플러스 파주운정점 조감도.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송원석 기자]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살린다는 명분아래 온갖 규제에 울고있는 대형마트가 위기 속에 시장규모 40조원 시대를 열었다.

대형마트는 90년대 초반 국내 등장하자마자 유통구조를 송두리째 뒤엎으며 승승장구해왔다. 그러나 2010년대 접어들며 각종 정부 규제에 밀려 39조원대에서 제자리 걸음을 걷다 지난해 간신히 40조를 돌파한 것이다.

1993년 11월 이마트가 미국 월마트를 벤치마킹해 서울 도봉구 창동에 국내 1호점을 선보이며 국내 대형마트 시대가 열린 지 23년여만의 일이다.

9일 한국체인스토어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기준으로 대형마트 시장 규모는 40조1000억원으로 2015년 39조4000억원보다 1.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파죽지세의 성장세를 거듭하며 15년만인 2008년 30조원을 돌파했던 대형마트 시장규모가 10조 더 늘어나는데 9년이 걸린 셈이다.

대형마트 시장은 2010년대 들어 정부의 강력한 규제 정책이 시행되면서 상승세가 급격히 꺾였다. 특히 2012년 의무 휴무제 등 강력 규제가 실시된 영향으로 시장규모가 2013~2015년에는 3년 연속 39조원대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이 기간에 대형마트업계의 성장률은 0.3~1.6%에 그쳤다. 전체 유통시장은 성장하는데 대형마트만큼은 제자리 걸음만 반복한 것이다. 대형마트의 자유로운 영업활동을 옥죄는 크고작은 규제가 성장의 발목을 잡았다.

실제 2010년 이후 여러 차례 개정된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대형마트들은 격주 일요일 의무휴업, 전통시장 인근 출점 제한, 신규 출점시 인근 중소 상인과 상생협의 의무화 등으로 위기에 빠져있다.

2012년 이후 성장세가 급격히 꺾이며 성장의 답보상태에 빠져있던 대형마트 시장이 간신히 40조원대에 턱걸이한 것은 신규 점포수가 늘어난 때문이다. 지난해에도 성장률은 부진했지만 전년보다 신규 점포수가 6개 늘어난 데 힘입은 결과로 분석된다.

40조 시대를 열었지만 대형마트의 미래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상황은 분명 위기다. 박근혜 정부와 마찬가지로 신정부 역시 중소 골목상권 보호가 우선이다. 대기업이 운영하는 대형마트에 대한 규제는 앞으로도 완화보다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설상가상 온라인 쇼핑, 특히 전천후 모바일 쇼핑 시장의 확대는 오프라인 대형마트업계의 큰 부담이다. 이미 온라인 쇼핑은 전체 유통시장의 50%를 넘어섰으며 모바일쇼핑의 성장 속도는 거침이 없다.

업계 부동의 1위 이마트가 올해 대형마트사업 진출 24년 만에 처음으로 신규 점포를 내지 않기로 한 것도 저물어가는 대형마트 시장의 암울한 현실을 여과없이 투영한다.

전문가들은 "정부 규제 강화와 온라인 쇼핑 트렌드 확산 등의 영향으로 대형마트시장의 전망은 여전히 어둡다"며 "온라인과 모바일 서비스 강화 등 근본적인 변화와 획기적인 자구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송원석 기자 sw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위클리오늘 TV
위클리오늘 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