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진단]이자 걱정 커진 취약차주, 빌린돈 68% 제2금융권

기사승인 2017.03.30  12:52:29

공유
default_news_ad2

- 취약차주 신용대출 비중은 전체 평균의 2배

▲ 취약차주들이 제2금융권에서 빌린 돈이 6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홍정기 기자] 저신용 저소득으로 연체위험이 높은 취약차주들의 대출금의 68%가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제2금융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 비중도 높아 미국의 금리인상이 국내 금리 상승 압력으로 이어져 취약자주들의 이자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은행은 30일 국회 기재위 현안보고 자료에서 가계부문 전체 채무상환 능력은 대체로 양호하지만, 취약차주는 금리상승에 따른 추가 이자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한은의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를 보면 취약차주 대출 중 비은행 대출 비중은 작년 말 현재 67.6%로 전체 대출자 평균 42.9%보다 24.7%포인트나 높다.

취약차주는 금융기관 3곳 이상에서 대출을 받으면서 저신용(신용 7∼10등급)이나 저소득(하위 30%)으로 분류되는 대출자를 말한다.

취약차주 가운데 저신용 다중채무자의 비은행 대출 비중은 74.2%에 달했고 저소득 다중채무자가 비은행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의 비중은 61.0%를 차지했다.

취약차주는 변동금리가 주로 적용되는 신용대출 비중도 두 배 가량 높아 작년 말 현재 신용대출 비중은 전체 평균이 21.9%였지만 취약차주는 2배에 육박하는 39.3%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저신용 다중채무자의 신용대출 비중은 48.8%로 절반에 육박했고 저소득 다중채무자도 34.4%나 됐다.

지난해 취약차주의 대출액은 78조6000억원으로 전체 가계대출의 6.2%를 차지하는 것으로 한은은 추산했다.

한은은 가계대출 금리가 1%포인트 상승할 경우 가계가 추가로 부담해야 할 이자 비용이 연간 약 9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한은은 "취약계층 부채문제가 금융안정을 저해하지 않도록 이들의 이자 부담 증가 정도와 대출부실 가능성 등을 면밀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홍정기 기자 mjk072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