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시황]中사드보복에 '관광절벽' 현실화...면세점매출 20~30% '뚝'

기사승인 2017.03.21  12:23:10

공유
default_news_ad2
▲ 한국 단체 관광 상품을 전면 금지시킨 지난 1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면세점이 평소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류봉정 기자] 중국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으로 중국 정부가 한국행 단체 관광을 제한하면서 중국 관광객 실종 사태가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중국 정부가 지난 15일 자국 여행사에 대해 한국여행 판매 금지 조치를 내리면서 70~80%가 중국인 관광객인 서울 면세점 업계 매출이 20% 이상 감소하며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들은 지금 당장보다 4월 이후가 더 큰 문제라고 보고 있다. 계절적인 성수기가 다가오고 있지만, 올해는 관광객 ‘절벽 현상’이 현실화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의 지난 주말(18~19일)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2016년 3월 19~20일)보다 25% 줄었다.

올들어 꾸준히 전년 대비 20% 이상의 매출 성장세를 지속했던 것을 감안하면 상당히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중국 여행사들의 한국 관광 상품 판매 금지가 시작된 지난 15일부터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며 "아직 개별관광객이 있지만, 단체 감소가 큰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서울 신라면세점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중국 단체 관광객인 유커의 공백으로 매출이 작년보다 20% 이상 줄어들었다.

신규 면세점의 경우 상황은 더 심각한 상황이다. 갤러리아 면세점과 HDC신라, 신세계면세점의 경우 매출은 15일 이후 작년보다 30% 정도 감소했다. 특히 올들어 면세점이 점차 안정화돼 가고 있던 상황이라 더욱 시름이 깊다.

면세점 관계자는 "15일 입국한 사람이 일부 남아 있어 주말까지는 '관광객 절벽'이라고 할 정도는 아니었지만 본격적인 한국여행 판매 금지 조치의 후폭풍이 본격적으로 불 것으로 보여 앞으로 가 더 걱정" 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중국을 벗어나 동남아 등으로 시장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효과가 나타나려면 좀 더 시간이 더 필요해 암울한 상황"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류봉정 기자 rui33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