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종합]검찰, 삼성 이어 SK 정조준...사면청탁·면세점특혜 의혹

기사승인 2017.03.16  19:44:01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창근(왼쪽부터) 전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영태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 위원장, 이형희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가 16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송원석 기자] 박영수 특검의 바통을 이어받아 최순실-박근혜 게이트를 본격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화살이 최태원 SK 회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재계에선 사면 청탁과 면세점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최 회장이 박영수 특검에 의해 구속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전철을 밟는게 아니냐는 우려섞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10일 탄핵 인용에 이어 12일 청와대를 빠져나온 후부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검찰은 16일 SK 핵심임원들을 무더기로 소환하며 가속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당초 검찰과 특검은 제3자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 SK그룹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시동을 걸었으나 시간 부족으로 수사에 마무리를 짓지 못하고 이영렬 특수본으로 인계돼 다시 수사가 급물살을 타기 시작한 것이다.

검찰은 16일 오전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영태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장, 이형희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등 3명을 소환, 집중 조사에 착수했다.

이날 소환된 SK 임원들은 모두 최태원 회장 사면과 관련이 깊은 인물들이다. 검찰은 지난 2015년 최태원 회장의 특별사면을 대가로 SK그룹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111억원을 출연한 것이 뇌물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법조계에선 검찰이 오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소환을 앞두고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이어 최태원 회장의 뇌물 수수 혐의를 먼저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의 뇌물죄 수사에 정조준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검찰이 주목하고 있는 것은 김창근 전 스펙스 의장이 최태원 회장의 사면 사실을 미리 통보받고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감사 문자를 보낸 사실이다.

검찰에 따르면 김 의장은 2015년 8월13일 안 전 수석에게 "하늘같은 이 은혜를 영원히 잊지 않고 최태원 회장 사면시켜 주신 것에 대해 감사감사"란 메시지를 보냈다. 지난 1월14일 새해 인사메시지에도 최태원 회장 사면·복권시켜 준 은혜 잊지 않겠단 내용을 빼먹지 않았다.

면세점 특허 의혹도 검찰의 집중 수사 대상이다. SK는 2015년 11월 면세점 특허권 재승인 심사에서 탈락하며 사업권을 잃었다. 그러나 작년 4월 정부가 대기업 3곳에 면세점을 추가로 선정하겠다고 공고를 내 특혜 의혹을 키웠다.

검찰이 지난 13일 면세점 인허가를 담당하는 관세청 직원 두 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SK에 특혜를 줬는 지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검찰은 추가 증거를 확보하며 일사천리로 SK그룹 수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SK의 생각은 다르다. 최회장에 대한 특별사면 청탁이나 면세점 특허 의혹 자체가 사실과 다르다고 항변한다.

SK그룹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이 사면 받을 당시엔 미르·K스포츠재단은 언급조치 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사면과 재단 출연은 전혀 인과관계가 형성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장이 안 전 수석에게 보낸 메시지는 2015년 8월13일 오전 김현웅 당시 법무장관이 최 회장 등에 대한 사면을 발표한 이후 전송한 것이며, 대통령에게 직접 감사표시를 할 수 없어 평소 소통 채널인 경제수석에게 대신 감사를 표한 것일 뿐이라는 것이다.

김 전 의장이 2015년7월 대통령 독대 자리에서 최 회장 사면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총수 부재로 경영공백이 장기화되고 있어 SK 2인자로서 읍소를 한 것이지 부정한 청탁을 한 것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면세점 특혜에 대해서도 앞뒤기 맞지않는다고 항변한다. 면세점 로비를 위해 K스포츠·미르재단에 출연하고 대통령에게 청탁까지 했다면 워커힐이 면세점 심사에서 3번 연속 떨어졌을 수 있었겠냐는 것이다.

특히 관세청이 2016년 6월 발표한 '신규 시내면세점 특허 공고'에 시장 지배적 면제점 사업자에 대한 감점 조항이 삭제돼 시장점유율이 3%에 불과한 SK에 유리했던 조항이 사라져 오히려 불이익을 받았다고 주장한다.

검찰은 그러나 SK그룹 수뇌부의 줄소환에 이어 2015년 광복절에 특별사면 된 최태원 회장의 사면 청탁 대상으로 지목된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소환하며 SK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재계 안팎에선 "여러가지 정황을 감안할 때 최태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은 상황이 좀 다르다"면서 "검찰이 기소는 할 지 몰라도 최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까지 밀어붙이진 못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송원석 기자 sw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위클리오늘 TV
위클리오늘 영상뉴스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