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2분기 최악의 민폐번호는?...‘KT CS’ 최악의 스팸번호 공개

기사승인 2015.07.16  09:50:13

공유
default_news_ad2
▲ <사진=KT 제공>

[위클리오늘=하경대 기자] KT 고객센터(대표 유태열)가 스팸차단 앱 ‘후후’의 2분기 스팸전화 통계수치를 공개했다.

2분기에 스팸신고를 가장 많이 받은 ‘민폐번호’는 1644-23XX로 스팸신고 건수는 1만2693건, 스팸유형은 ‘대출권유’였다.

민폐번호 톱10은 모두 114에 등록되지 않은 번호였으며 이중 5개는 2분기에 최초로 신고가 접수됐다. 1분기에 민폐번호 1위였던 013-3366-56XX은 전기대비 스팸신고 건수가 76% 감소한 6053건의 스팸신고로 8위를 기록했다.

2분기 민폐번호 톱10의 수신, 발신, 문자건수를 합한 총 통화량은 539만9312건이다. 이중 통화량이 가장 많은 번호는 민폐번호 1위인 1644-12XX으로 2분기 총 통화량은 90만1790건(일평균 1만19건)이다.

민폐번호 유형은 ‘070’으로 시작하는 인터넷전화가 35%(163만1648건)로 가장 많아, ‘010’번호(휴대전화)가 1위였던 1분기와 다른 양상을 보였다. 2위는 유선전화 34%(157만4030건), 3위는 휴대전화 19%(86만7563건), 4위는 전국대표번호 9%(41만1124건), 5위는 기타 3%(11만9322건)였다.

2분기동안 스팸신고가 가장 활발히 이루어진 요일은 수요일로 92만7521건의 신고가 접수됐고, 목요일(91만6570건), 금요일(87만1321건)이 뒤를 이었다. 1분기에는 화요일, 월요일, 금요일 순으로 스팸신고가 활발했다.

시간대별로는 1분기와 마찬가지로 오전 11시에 스팸신고가 가장 많았으며 이 시간대에 57만2731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하경대 기자 kd@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ad37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