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포항시, 이차전지 배터리산업 등 연이은 투자유치 성공

기사승인 2020.04.09  16:25:30

공유
default_news_ad2

- 포항시·에코프로씨엔지, 배터리 리사이클링 분야 투자양해각서 체결

▲ 포항시청
[경북 위클리오늘=주영선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외 경제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포항시에 기업투자가 이어지고 있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포항시는 9일 이강덕 포항시장과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에코프로씨엔지 박석준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에코프로씨엔지와 12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에코프로씨엔지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21년까지 2년간 총 120억원을 투자해 포항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내에 이차전지 배터리 리사이클링 공장을 건립하고 55명의 인력을 새로 채용하기로 했다.

포항시에 투자를 결정한 에코프로씨엔지는 폐배터리에서 니켈, 코발트, 망간, 리튬 등 유가금속을 회수해 다시 배터리 소재로 사용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서 전량수입에 의존하는 배터리 핵심원료의 재사용과 폐배터리로 유발될 수 있는 환경오염문제를 해결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포항시는 앞서 지난해 7월, 영일만산업단지와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가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이후로 포스코케미칼과 GS건설, 에코프로 등 배터리 빅3 기업들과 배터리 강소기업들의 활발한 투자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배터리관련 기술개발지원을 위한 배터리종합관리센터 건립 등 이차전지 배터리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이차전지 분야의 선도기업인 에코프로씨엔지의 투자는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감사인사와 함께 “앞으로도 관련기업의 유치와 지원을 강화해서 포항이 명실상부한 이차전지 산업의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세계 각국은 정책적으로 휘발유와 경유 차량 판매를 제한하고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차 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ESS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배터리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폐배터리 발생량도 지난해 20만 톤에서 오는 2025년에는 70만 톤으로 증가하는 등 폐배터리 처리 및 재활용 관련 산업 역시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영선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