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포항 통합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산 차단 일등공신

기사승인 2020.04.09  16:25:10

공유
default_news_ad2

- 포항의료원 선별진료소 10일까지 운영. 남·북구보건소서 보강 운영키로

▲ 포항시청
[경북 위클리오늘=주영선 기자] 포항시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민·관 합동으로 운영된 ‘코로나19’ 통합선별진료소를 오는 10일까지 운영하기로 하고 11일부터는 남·북구보건소에서 각각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9일 이강덕 시장 주재로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장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한 선별진료소에 참여한 의료기관들의 진료차질과 병원운영 애로 및 의료진의 피로도가 누적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

이와 함께 오는 11일부터 남·북구보건소에 신속한 검진 시스템 도입 등을 보강해 별도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기로 하고 9일과 10일 양일간 시범운영을 통해 운영방안을 보완하기로 했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경우, 북구보건소는 기존의 방식을 유지하고 남구보건소에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을 병행해서 운영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그동안 운영되어온 통합선별진료소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지역의 의료기관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상호 상생 협력하는 새로운 의료진료 체계의 모델을 제시하는 한편 각 병원간의 감염병 대응 요령과 지침을 통일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도입을 통해 의료진 등의 2차 감염을 예방하고 원하는 시간에 차량에 탑승해 단시간에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를 시행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시민과 의료진 모두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포항시는 앞으로 지역사회에 감염이 확산되는 등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에 포항종합운동장 등에 통합선별진료소를 새롭게 운영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영선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