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코로나19 단기 대량 검사 위한“취합검사법”프로토콜 제작

기사승인 2020.04.09  15:31:20

공유
default_news_ad2

- 질병관리본부·대한진단검사의학회, 감염 위험군 대상 대규모 선별 검사 가능한 취합검사 프로토콜 공동마련

▲ 보건복지부
[위클리오늘=강동우 기자]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은 여러 사람의 검체를 취합 한 번에 검사함으로서 감염여부를 효율적으로 확인하는 취합검사법 프로토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취합검사법은 여러 명의 검체를 혼합, 1개 검체로 만들어 검사하고 양성 시, 남은 검체로 개별 재검사 하는 방식으로 증상은 없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주기 검사가 필요한 요양시설 입원자 등 감염 위험군에서 감염 선별에 유용하다.

본 프로토콜은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소속 3개 의료기관이 협업해 650회 평가 시험을 거쳐 우리나라 실험 상황에 맞게 제작됐으며 프로토콜 적용 시 10개 검체를 혼합해 시험해도 개별 검체 대비 96% 이상 민감도를 유지할 수 있다.

현재 취합검사법은 빠르고 대량의 검사를 위해 외국에서도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으며 세계적 의학전문지인 미국 의학회지에도 제한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방법으로 소개 된 바 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과 대한진단검사의학회 권계철 이사장은 “취합검사법은 코로나19 확인 검사로는 사용되지 않고 증상이 없는 감염위험군의 질병감시 목적으로만 사용되므로 환자진료 정확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언급하면서 “드러나지 않은 지역사회 환자발견으로 질병예방에 더욱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동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