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상가, 다가구주택의 에너지 낭비원을 찾아드립니다

기사승인 2020.04.09  15:34:05

공유
default_news_ad2

- 국토부, 에너지성능 진단을 통한 에너지 절감 개선방안 컨설팅

▲ ?2020년 건축물 에너지성능관리 시범사업? 공모포스터
[위클리오늘=윤종수 기자] 국토교통부는 건축물의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하고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유도하기 위한 ‘20년도 건축물 에너지성능관리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지원대상 건축물을 오는 4월 13일부터 5월 29일까지 모집한다.

동 시범사업은 에너지성능과 실내공기질에 대한 현황진단을 통해 문제점 파악 및 개선책을 제시해 건축주로 해금 자발적인 건축물의 성능개선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국민들이 생활 속에서 이용 빈도가 높은 상가, 다가구 등 중소형 건축물을 지원 대상으로 하며 특히 영유아·노약자 등 취약계층이 생활하는 건축물을 우선 선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건축물은 외벽, 창 및 문 등의 단열수준과 기밀성능, 기계·전기설비 운용현황, 에너지 사용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최적화된 건축물 에너지 성능관리 방안을 컨설팅 받을 수 있다.

에너지 성능 외에도 건강한 거주공간 조성을 위해 실내·외 미세먼지 비교측정 등을 통해 건축물 공기질 개선방안도 컨설팅해 줄 계획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18년도에 동사업의 컨설팅을 통해 그린리모델링을 시행한 서울 빌딩의 경우 LED 등기구 교체, 수변전실 및 공조설비 개선 등을 통해 연간 약 47백만원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건축물 소유자는 국토교통부 녹색건축포털 그린투게더에 게시된 공고문에 따라 신청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한국감정원 녹색건축처를 통해 가능하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특히 실생활에서 국민 여러분의 이용이 많은 중소형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과 공기질 개선 모범답안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시범사업을 통해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향후에는 국민들께서 직접 쉽게 에너지성능을 테스트할 수 있는 자가진단 툴을 개발하는 등 대국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종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