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대전시, 유흥시설‘사회적 거리두기’강력 단속

기사승인 2020.04.09  15:09:49

공유
default_news_ad2

- 19일까지 시·구·경찰 합동 5개 단속반 편성해 상주 단속

▲ 대전광역시청
[세종·대전 위클리오늘=박종민 기자] 대전시가 지역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에 대해서 사회적 거리두기 영업수칙 준수 명령과 함께 이행 실태에 대한 집중적인 점검을 실시한다.

최근 서울 강남 대형 유흥주점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유흥시설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단속 사각지대에 있는 감성주점에 대한 집중 점검으로 집단감염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이와 관련, 대전시는 10일부터 2차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기간인 오는 19일까지 젊은 층의 이용이 많은 서구 둔산동 소재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에 대해 강력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전시와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이 합동으로 참여하는 이번 점검에는 일일 5개 팀 20여명이 투입될 예정이며 단속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매일 새벽 3시까지 상주 단속이 진행될 예정이다.

감성주점은 일반 음식점으로 분류돼 영업제한 권고조치에서 제외됐으나 최근 젊은 층의 방문이 늘어나며 집단감염 발원지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시는 감성주점 등 유흥주점 영업에 대한 우선 운영중단을 권고하되 운영 할 경우 감염병 예방 8대 운영수칙을 반드시 준수하도록 할 예정이다.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 시설 외부에서 줄 서는 경우 최소 1m 거리 유지 출입구에서 발열 체크 후 유증상자 출입 금지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워 마크스 착용 출입구 및 시설 내 손 소독제 비치 시설 내 니용자 간 최소 1∼2m 간격 유지 최소 2회/일 이상 시설 소독 및 환기 실시 출입자 명단 작성·관리 특히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집회·집합금지 행정명령과 행정명령 위반 시 벌금 부과는 물론 확진자 발생 시 손해배상 청구까지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코로나19의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와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유흥시설에 대한 강력한 조치는 불가피한 수단”이라며 “모두를 위한 조치인 만큼 관련 업종 관계자들과 시민들의 많은 협조와 이해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종민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