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농기계사고 경운기가 절반, 60세 이상 67% 발생

기사승인 2020.04.09  15:00:35

공유
default_news_ad2
▲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요령
[위클리오늘=강동우 기자] 행정안전부는 영농기를 맞아 경운기와 트랙터 등 농기계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농기계 사고는 총 6,981건 이며 이로 인해 6,49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사고 원인은 운전부주의가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고 음주·과속 등 안전수칙불이행, 정비불량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4월은 모내기 준비 등 농사 준비에 바쁜 시기로 농기계 사용이 늘면서 사고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

작년에는 4월 한 달 동안 총 733건의 농기계 사고로 68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또한, 농촌진흥청의 ‘농업기계 관련 농업인 손상실태’ 조사에 따르면 경운기로 인한 사고가 가장 많았고 트랙터, 예초기, 관리기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경운기 사고는 전도와 추락이 74%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운행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농촌 고령화에 따라 노령층에서의 사고 비율도 높아 전체 사고의 67%가 60대 이상에서 발생하고 있다.

사고가 주로 발생하는 시간대는 오전 10시와 오후 3시 전후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농기계 사고를 예방하려면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키도록 해야 한다.

경운기 등 농기계로 좁은 농로 경사진 길 등을 이동할 때는 진입하기 전에 미리 속도를 줄여 운행해야 한다.

길 가장자리에 보호 난간이 없거나 풀이 무성할 때는 도로 상태를 알 수 없어 위험하니 미리 살펴보고 안쪽으로 이동하도록 한다.

봄에는 춘곤증으로 몸이 나른해지고 집중력도 떨어져 사고로 이어지기 쉬우니, 농기계 작업 중간에 피곤하면 충분히 휴식을 취하도록 해야 한다.

특히 음주 후 농기계 조작은 매우 위험하니 절대 삼가야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분주한 영농기에 집중되는 농기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익숙하게 쓰던 농기계라도 안전수칙을 충분히 숙지해야 한다”며 특히 춘곤증 등으로 피곤할 때는 잠시 쉬었다 하는 여유를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동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