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성남시, ‘코로나19’ 방역 총력 中 유학생 수송 나서

기사승인 2020.02.27  16:53:37

공유
default_news_ad2

- 오늘 27일 가천대 유학생 6명 공항 픽업부터 검진까지

▲ 성남시, ‘코로나19’ 방역 총력 中 유학생 수송 나서
[경기 남부 위클리오늘=김근동 기자] 성남시는 오늘 가천대 중국 유학생을 인천공항에서 가천대 기숙사까지 수송했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오늘 입국한 가천대 유학생 6명을 현장에서 발열체크를 실시하고 미리 소독을 마친 시 관용버스 1대로 수송했다.

체온계, 손소독제, 마스크, 장갑 등 위생 필요물품도 지급했다.

이들은 바로 가천대 생활관에 전원 입소해 검체 채취를 실시하고 2주간 1인 1실에 자가격리 조치 된다.

한편 은수미 시장은 지난 2월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특단의 조치가 요구된다’란 글을 통해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의 경우 최대한의 개강 연기나 휴학부터 심각하게 권고할 것을 관내 대학 6곳에 강력히 주문한 바 있다.

또한 같은 날 경기도 지자체장 화상 회의에서도 위기 경보 심각 단계 격상에 맞게 지역 사회 감염 우려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인권이나 혐오의 문제가 아닌 94만 시민이 우선되어야 함은 당연하고 명료한 것임을 밝히기도 했다.

현재 관내 대학 6곳 모두 개강일을 3월 16일로 연기했고 추후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 지속 시에는 추가로 개강 연기 검토, 동영상 강의 및 과제물 제출로 대체 하는 등 시 방역 대응 방침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유학생 집중 입국 기간 동안엔 유학생 110여명을 시민들과 접촉 없이 공항에서 가천대까지 수송도 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 시는 학교 밖 자취 유학생들에게도 가천대와 협조해 오늘부터 3월말까지 공무원을 1:1매칭시켜 매일 건강상황을 체크하고 자가격리가 철저히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시와 각 대학들 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 ‘코로나19’ 방역 강화에 총력을 기해 시민들의 건강 지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근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