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코로나 방역 및 감염 예방 위해 공공근로 확대

기사승인 2020.02.27  16:54:25

공유
default_news_ad2

- 코로나19 대응 방역 및 환경정비, 일자리센터 운영 등 4개 사업 61명 모집

▲ 7일 동대문패션타운 방역 실시 모습
[위클리오늘=이수용 기자] 중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피해 업종 종사자와 실직한 취약계층 주민을 위해 공공근로사업을 확대한다.

모집 분야는 코로나19 대응 방역 및 환경정비, 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재활용활성화사업 홍보, 민원안내 도우미 등 총 4개 사업이다.

모집인원은 총 61명이며 특히 다중이용시설 중심으로 이뤄지는 방역 및 감염 예방 활동 등 코로나19 대책사업에 42명을 선발하게 된다.

선발된 이들은 3월 10일부터 8월 31일까지 사업별로 각각 하루 4~6시간씩 주5일 근무하게 되며 만 70세 이상은 참여자의 안전을 위해 하루 4시간 이내로 근무시간이 제한된다.

이번 사업에는 코로나19로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현 상황의 특수성을 고려해 참여 배제 조건을 대폭 완화했다.

지원자격은 사업 개시일 기준 근로능력이 있는 만18세 이상의 구민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고 관광업, 도소매 서비스업 등 코로나19 피해업종의 실직자에게 기회를 우선 제공한다.

신속한 사업 시행을 위해 공고 기간도 기존 20일에서 5일로 대폭 단축한다.

단,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생계급여 수급권자 및 실업급여 수급자는 신청할 수 없다.

사업 참여자에게는 일자리 제공과 더불어 향후 적성에 맞는 직업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맞춤형 취업상담, 취업박람회 참여, 직업 훈련 지원, 안전·노동교육 등의 프로그램 등 다양한 취업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운영 제공될 예정이다.

공공근로사업 참여 희망자는 신청서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 동의서 구직등록필증 등의 서류와 신분증을 구비해 오는 3월 2일까지 주소지 동주민센터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

구는 자격 조회 등을 거쳐 공공근로 참여자를 확정하고 오는 3월 9일에 합격자에게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구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구 도심산업과또는 주소지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공공근로 확대 사업을 통해 일자리를 추가 제공함으로써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코로나 대응을 한층 강화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수용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