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이철우 지사, 자발적 격리 선택한 성지순례단 격려

기사승인 2020.02.25  16:42:37

공유
default_news_ad2

- 안동·문경지역 해외 성지순례단 단체격리 시설 격려방문

▲ 이철우 지사, 자발적 격리 선택한 성지순례단 격려
[경북 위클리오늘=주영선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5일 안동·문경지역 성지순례단이 코로나19 확대 우려로 단체격리되어 있는 안동청소련수련원를 찾아 순례단과 지원인력을 격려하고 입소자의 생활지원과 증상 모니터링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동시가 마련한 이 시설에는 지난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천주교 안동교구 2차 성지순례단 28명 중 경북도민 19명이 격리되어 있다.

이들은 도착 당일 검체를 실시했으며 14일간 머물며 매일 건강상태를 체크하게 된다.

이 지사는 먼저 방송시설을 통해 어려운 결정을 해준 천주교 안동교구청을 비롯한 순례단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각별히 살필 것을 관계자들에게 주문했다.

이어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고 순례단이 사용하는 시설을 점검했다.

격리기간 동안 경북도와 안동시는 의료진 20여명이 매일 발열 등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생필품이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인력을 추가 배치하는 등 지원체계를 갖출 예정이며 14일 이후 별도 증상이 없으면 격리를 해제한다.

순례단의 자발적 선택에 격려도 이어졌다.

인근 남후면 무릉리에 거주하는 딸기재배 농가에서 딸기 25박스를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불편을 감소하는 순례단을 응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재난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역 종교계의 자발적인 동참과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종교계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조해 대구·경북지역의 확진자 추가 발생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지사는 24일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 경북기독교총연합회장 설정수 목사, 천주교대구대교구 사무처장 조현권 신부와 안동교구 총대리 조상래 신부 등 지역 종교계 지도자를 초청해 그간 지역 종교계가 코로나19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협조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이번 특별재난이 종식될 때까지 국내외 순례여행의 중단 등의 적극적인 조치를 부탁했다.

또한, 경상북도는 지난 23일까지 도내 신천지교회 4개소를 비롯 교육센터 등 신천지 시설 46개소를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하도록 조치한 바 있다.

주영선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