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신종 코로나 예방 기본수칙 전파에 주력할 것”

기사승인 2020.01.28  16:30:12

공유
default_news_ad2

- 최대호 안양시장, 28일 긴급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지시

▲ 최 시장은 재난안전대책본부 설치와 함께 보건소와 안전총괄 등 관련부서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 주재
[경기 남부 위클리오늘=김근동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경보 단계 격상에 맞춰 28일 안양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을 지시했다.

안양시는 이에 따라 시장을 본부장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한 상태다.

대책본부는 상황총괄반, 의료 빛 방역대책반, 긴급생활안정지원반, 홍보반 등 4개 반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상황을 예의 주시하는 가운데,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소독에 주력하게 된다.

시는 이와 함께 안양샘병원과 한림대병원으로 지정한 선별진료소 2곳을 만안·동안구보건소를 합쳐 4곳으로 확대했다.

설 연휴 전날인 23일 캠페인을 실시한 가운데 시 공식 SNS를 통해 예방행동수칙 전파에도 주력하는 중이다.

이번 대책본부 운영은 지난 20일 만안구보건소에 비상대책반을 설치했던 것을 한층 강화한 조치로 공식적인 상황종료 시까지 계속된다.

최 시장은 이날 재난안전대책본부 설치와 함께 보건소와 안전총괄 등 관련부서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주재, 현재까지의 진행상황을 보고받았다.

보고에 의하면 현재 국내 확진환자는 4명으로 확인된 가운데 관내주민 3명이 이들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상태다.

최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외출 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만 철저히 해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는 관계공무원의 말에 공감한다며 다중 집합행사 등에 행동수칙 전파에 신속할 것을 주문했다.

감염증 관련 상황유지에 필요한 분야를 최대한 지원하기로 하는 등 감염확산 방지 및 피해 최소화에 노력을 아끼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중국 우한시 뿐 아니라 중국을 다녀온 상태에서 발열이나 심한 기침 등의 감염의심 증세가 있는 시민은 병원을 찾지 말고 전화 1339번으로 먼저 상담하거나 보건소를 방문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특히 자가증상이 있다고 판단되면 스스로 신고하는 시민의식도 강조했다.

김근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