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생보부동산신탁, ‘교보자산신탁’으로 새출발 선포

기사승인 2020.01.23  10:43:45

공유
default_news_ad2

- 교보생명 100% 자회사로 편입... 사명 변경 통해 새로운 도약 계기 마련

교보자산신탁의 새로운 CI <사진=교보생명>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교보생명의 품에 안긴 생보부동산신탁이 ‘교보자산신탁’으로 사명을 바꾸고 새로운 출발을 선포했다.

생보부동산신탁은 지난 21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 변경 등을 담은 정관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이를 통해 지난 1998년 창사 이래 22년 간 사용해온 사명인 생보부동산신탁을 ‘교보자산신탁 주식회사’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교보생명은 지난해 7월 삼성생명이 보유한 생보부동산신탁 50% 지분을 전량 인수해 생보부동산신탁을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또한 이번 사명 변경으로 생보부동산신탁은 ‘교보자산신탁’으로 새롭게 출발하게 된다.

교보자산신탁은 교보생명과 사명 및 CI를 통일해 교보생명과의 시너지를 강화하고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교보자산신탁은 1998년 설립된 부동산신탁회사로 순이익 기준 업계 7위, 담보신탁 부문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3년 간 자기자본이익률(ROE)이 20%가 넘고, 5개년 연평균 순이익 성장률(CAGR)이 90%를 상회하는 등 이른바 ‘알짜’로 평가 받고 있다.

교보자산신탁은 그 동안 담보신탁 위주의 관리형 신탁사업에 집중하는 등 보수적인 경영을 유지했지만, 향후 적극적으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경영방침을 세웠다.

이에 기존 담보신탁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수익성이 높은 차입형·책임준공형 토지신탁 사업진출 등을 통해 이익 다각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2월 전사 조직개편 시 재생사업팀을 신설하는 등 전문 역량을 결집했으며 리츠 사업 확대를 위해 인력을 보강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또한 교보생명·교보증권,·교보리얼코 등 관계사간 협업을 통해 부동산 관련 사업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신사업 진출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교보자산신탁의 변경된 사명과 CI는 이날(22일)부터 적용되며, 홈페이지 주소는 새로운 주소로 변경된다.

교보자산신탁 관계자는 “올해는 책임준공형 관리형토지신탁·차입형 토지신탁 등 개발 시장 분야로의 사업 확대를 본격 추진하고, 도시재생사업 진출이나 리츠사업 다각화에도 힘쓸 계획”이라며 “이번 사명과 CI 새 단장을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