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소폭 증가한 연체율, 취약차주 위주로 부실 위험 커진다

기사승인 2020.01.21  17:17:13

공유
default_news_ad2

- 상환능력 부족한 신용대출 차주와 중소기업 위주로 연체 급증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 <사진=금융감독원>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지난해 11월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소폭 증가했다.

이에 금융권에서는 연체율 증가세는 완만하지만, 경기불황이 장기화되며 상환능력이 취약한 일반 가계대출 차주와 중소기업 위주로 부실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2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48%로 전월 대비 0.02%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연체채권 잔액은 8조2000억 원으로 신규 연체 발생액은 약 1조6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연체채권 정리 규모인 1조1000억 원을 상회했다.

이에 한 은행관계자는 이런 연체율 상승은 일시적인 것으로 계절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은행권에서 연체채권 매각 등 연체율 관리가 분기 말에 이뤄지는 것이 관례인 만큼 그 직전인 11월 경 연체율은 통상 증가하는 흐름을 보인다는 것이다.

실제로 11월 말 기준 최근 3년 간 원화대출 연체율은 2017년 0.49%, 2018년 0.6%, 2019년 0.48%로 전월 대비 각각 0.01%포인트, 0.02%포인트, 0.02%포인트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상승흐름을 보여줬다.

문제는 편중된 연체율 증가흐름이다. 지난해 11월 대기업연체율은 0.66%로 오히려 전월 대비 0.05%포인트 감소했기 때문이다.

특히 전년 동기 대비 1.02%포인트나 개선된 상태인데 금감원 측은 이를 성동조선해양 구조조정 추진으로 상승한 연체율이 일부 채권을 정리하면서 개선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62%로 전월 대비 0.04%포인트나 악화했으며, 개인사업자대출 역시 0.38%로 전월 대비 0.03%포인트 악화됐다.

가계대출 연체율 역시 0.31%로 전월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이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2%로 전월 대비 0.01%포인트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신용대출 등 일반 가계대출 연체율은 4배인 0.04%포인트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금융권에서는 장기간에 걸친 저성장 기조로 상환능력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일반 가계대출 차주와 중소기업 위주로 부실 위험이 커지고 있다 지적하고 있다.

이에 한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하겠다“며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