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NH농협은행, ‘新감리시스템’ 구축

기사승인 2020.01.17  14:31:37

공유
default_news_ad2

- 빅데이터 기반의 기업여신 사전 조기경보 모형 도입

NH농협은행이 기업여신 부실화 위험을 사전에 점검하고 효율적인 전수감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新감리시스템’ 개편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NH농협은행>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NH농협은행이 기업여신 부실화 위험을 사전에 점검하고 효율적인 전수감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新감리시스템’ 개편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감리시스템이란 은행에서 운영되고 있는 자산(여신)관련 리스크(부실징후)를 점검·사후관리해 자산건전성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이번 개편은 2017년 1월 이후 최초로 단행된 대규모 개편이다.

금융환경 변동성 심화 및 경기하락 등의 대·내외 요인에 의한 취약업종 부실 현실화에 따른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위해 이뤄졌다.

확대 개편된 ‘新감리시스템’은 빅데이터 기반의 내·외부 비정형 데이터를 활용해 기업여신 사전 조기경보 모형을 고도화했다.

또한 여신 감리 디지털화를 통한 기업여신 전수감리로 부도율 안정화 및 여신 건전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황석웅 신용감리부장은“대·내외 리스크 요인으로 기업 부실 가능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개편으로 디지털 전수감리를 통한 효율적인 기업여신 사후관리와 선제적 리스크 관리가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2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item4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43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default_side_ad3
ad45

최신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