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KB금융지주, 은행 지주회사 최초로 자사주 소각 결정

기사승인 2019.12.06  21:22:26

공유
default_news_ad2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KB금융지주(회장 윤종규)가 6일 이사회를 열고 약 1000억 원 규모의 자사주 230만3617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

KB금융에 따르면 이번 자사주 소각 규모는 총발행주식수의 0.55%이며, 소각 예정일은 이달 12일이다.

소각 대상 자사주는 KB금융지주가 보유하고 있는 2848만 주 중 일부다.

KB금융지주는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자사주를 매입한 이래 현재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약 1조4000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 바 있다.

미국·호주·대만 등 글로벌 금융회사들의 경우 자사주 소각이 일반화됐으나 국내 은행지주회사 중에서는 최초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저금리·저성장 영업환경에서 은행의 성장성 한계 및 수익성 개선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큰 상황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주주환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9월 말 BIS총자본비율이 15% 이상이고, 보통주자본비율은 14%를 크게 상회하는 등 금융권 최고 수준의 자본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배당·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 한 차원 높은 주주환원 정책을 추진할 수 있었다”고 덧붙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