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3연임 성공 이대훈 농협은행장, 압도적 실적 뒷받침

기사승인 2019.12.06  21:20:29

공유
default_news_ad2

- 은행·생명·캐피탈 연임, 손해보험 대표 최창수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농협금융지주(회장 김광수)가 6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임기가 만료되는 완전자회사 대표이사에 대한 추천 절차를 완료했다.

이에 후보자들은 계열사 별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되며 임기는 내년 1월1일부터 시작된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지난달 15일 경영승계절차를 개시한 후 한 달 간 종합적인 경영능력, 전문성, 사업성과 등을 중심으로 후보자를 압축해 왔다. 이에 심층면접을 거쳐 최종 후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임추위는 금차 인사에 관해 그동안의 경영성과를 반영하고, 안정적 수익구조 확보와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자회사별 적임자를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이대훈 농협은행장 <사진=NH농협금융>

먼저 농협은행 은행장에는 이대훈 現 농협은행장이 연임됐다.

이 행장은 전사적 역량을 디지털 전환에 집중시켜 미래선도금융그룹 도약을 위해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지난 2년 간 실적 측면에서 2배 이상 성장을 견인해 올해 순이익 1조4000억 돌파가 확실시 되는 등 뛰어난 경영성과를 거둔 공을 인정받았다.

농협생명 역시 홍재은 現 농협생명 대표이사가 연임됐다.

홍 이사는 지난 1년 간 수익구조 개선에 집중해 보험업계 불황 속에서 흑자전환에 성공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농협캐피탈도 이구찬 現 농협캐피탈 대표이사가 연임됐다.

이 이사는 임직원 간 소통과 믿음의 리더십을 통해 농협캐피탈의 견고한 성장을 이끌고 미래사업 추진을 위한 성장동력을 확보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에는 최창수 現 농협금융지주 경영기획부문장을 선임했다.

최 내정자는 농협금융의 기획·전략전문가로 농협금융 전체 디지털 전환 로드맵을 수립해 미래혁신에 앞장섰다.

또한 자회사 자본적정성 강화를 위해 증자를 단행하는 등 농협손해보험의 신임 대표이사로 최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취임 이후 시장경쟁력에 초점을 두고 역량이 검증된 전문가 중심의 인사원칙을 강조해 오고 있다.

특히 ‘미래혁신과 내실화로 지속 가능 경영체계 확립’이라는 내년도 전략목표에 신임 대표이사들이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임추위 관계자는 “이번 인사에 관해 그동안의 경영성과를 반영했다”며 “안정적 수익구조 확보와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자회사별 적임자를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